어린이 신체마비 일으키는 희귀병 확산주의 - 한국일보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 회사소개 | 설문조사 | 미주한국일보 | KoreaTimesUS | 한국일보본국 | THEKOREATIMES
회원가입 로그인
뉴스홈 > 뉴스메인 > 사회
2018년10월27일 10시2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어린이 신체마비 일으키는 희귀병 확산주의
소아마비 유사증후군으로 알려진 희귀병이 다시 퍼지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6일 주로 어린이의 신체를 마비시키는 '급성 이완성 척수염'(AFM) 의 발병 사례가 늘고 있다고 밝히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소아마비와 유사한 증세를 일으키는 AFM은 올해 들어 지금까지 미 22개 주에서 62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으며, 최소 65명의 의심 환자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확진 환자의 90% 이상은 18세 이하로, 평균 연령은 4세다.
하와이는 22개 주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AFM에 걸린 환자의 약 90%는 얼굴, 목, 등, 손발 등의 근력 저하나 마비로 고통받고 있으며, 발열이나 호흡기 질환을 호소한 지 약 일주일 뒤 이 같은 증세가 나타난다.
 
신경계통, 특히 척수에 손상을 주는 이 병의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그 원인으로 바이러스나 환경 독소, 유전 질환 등이 거론되는 정도다. 
 
특별한 치료제나 치료 방법이 없기 때문에 약으로 증상을 완화시키고 물리치료를 통해 마비 증세의 장기화를 줄일 수 있으나 일부 어린이 사례에서 심각한 영구 장애를 유발하기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CDC는 18세 이하 100만 명 중 약 1명꼴로 이 병에 걸리고 있지만, 다행히도 대부분 회복한다고 설명했다.
 
2014년 약 120명의 AFM 환자가 발생한 이후 2016년에는 149명의 환자가 보고됐지만 2015년과 2017년에는 매우 적었다.
 
CDC는 격년을 주기로 환자의 숫자가 늘어났다 줄어들고 있으며, 보통 8∼9월에 이 병이 확산한다며 예방조치로 평소 손을 깨끗이 씻고 각종 질병에 대한 권고 백신을 맞는 것은 물론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실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하와이 최초 돔쉘터 탄생 (2018-10-27 10:36:11)
이전기사 : 굿 사마리탄 재단 / 백향목교회 자선기금 모금 행사 성황리 열려 (2018-10-27 04:56:12)
장학 선발 대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Korea Times) 주 소: 1839 S. King Street Honolulu HI 96826
등록일: 2011. 7. 1   발행인 / 편집인: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Tel.(808)955-1234 Fax.(808)946-9637, (808)947-0844
미주 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한국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