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해변 수질, 수영에 안전할까? - 한국일보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 회사소개 | 설문조사 | 미주한국일보 | KoreaTimesUS | 한국일보본국 | THEKOREATIMES
회원가입 로그인
뉴스홈 > 뉴스메인 > 사회
2019년08월03일 12시1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하와이 해변 수질, 수영에 안전할까?
마우이 지역 척추부상 환자 다발지역
하와이 해양 수질이 안심하고 수영을 즐길 수 있을 만큼 청결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하와이 해변에서 수영을 즐긴 주민들과 방문객들 가운데 열이 나고 구토, 무기력 증세를 호소하는 사례가 증가하며 하와이 유명 해변의 수질 오염도 측정 요구가 높아지고 있는 것.
 
미 환경보호단체는 이 같은 증세는 장염 증세와 유사한데 가장 일반적인 질병은 하수도 오염 수역에서의 수영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주 보건국은 일상적인 수질 표본 검사에서 1 밀리리터 당 384 개의 대장균을 발견했다.
 
 적정 권고선은 130 박테리아로 장내구균은 눈, 코, 귀 감염뿐만 아니라 위장염을 일으킬 수 있는 분변 병원균에서 발견되는 지표 균이다.
 
국립 비영리 환경 연구 센터 (US America Research & Policy Center) 발표에 따르면 매년 5,700만여명이 레크레이션용 수인성 질병에 감염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주 클린워터 브랜치 웹 사이트에 따르면 위장염은 식중독으로도 발생할 수 있지만 야외 피크닉 등으로 햇볕에 너무 오랫동안 노출 될 때에도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 아메리카 보고서에 따르면 하와이에서 표본 조사한 218개 지역의 해변 사이트 중 90개 지역이 최소 하루 동안 수영하기에 안전하지 않을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호놀룰루 케히이 라군 사우스 지역의 수질이 다른 어느 도시보다 오염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척추부상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지역으로 마우이 해변이 꼽혔다. 그 뒤를 이어 빅 아일랜드 하푸나 비치가 꼽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제74주년 광복절 기념식 15일 오전 총영사관 후정 (2019-08-03 12:24:17)
이전기사 : 팔리 하이웨이 이용시간 연장 (2019-08-03 12:12:56)
장학 선발 대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Korea Times) 주 소: 1839 S. King Street Honolulu HI 96826
등록일: 2011. 7. 1   발행인 / 편집인: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Tel.(808)955-1234 Fax.(808)946-9637, (808)947-0844
미주 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한국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