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예방 자가격리로 텅 빈 '호놀룰루' - 한국일보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 회사소개 | 설문조사 | 미주한국일보 | KoreaTimesUS | 한국일보본국 | THEKOREATIMES
회원가입 로그인
뉴스홈 > 뉴스메인 > 사회
2020년03월31일 05시2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코로나 19 예방 자가격리로 텅 빈 '호놀룰루'
하와이 국제선 방문객 수 급감, 30일 22명 입국
 
27일 정오경 호놀룰루 국제공항 대한항공 카운터 인근 전경

27일 정오 경 와이키키 칼라카우아 애버뉴 전경

27일 정오 경 와이키키 해변 전경

3월26일 발표된 의무격리 시행과 더불어 하와이 방문객 수가 급감한 가운데 호놀룰루 시내 곳곳이 텅 비어 있다. 
 
하와이는 미국에서 최초로 호놀룰루 공항에 도착하는 모든 사람들을 대상으로 14일 간의 의무격리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관광객에도 예외 없이 적용되며 격리기간 동안 숙박비나 식료품 배달 등 모두 자력으로 조달해야 한다.

의료적 이유가 아닌 이상 지정된 장소를 떠날 수 없으며 불시에 걸려오는 전화에 응답할 의무가 있다. 범칙금은 무려 5,000달러에 이른다.
 
30일 하와이 국제선 탑승 입국자는 22명으로 집계됐다. 환승을 위한 일시체류 승객들(layover)의 경우, 입국시 농무부에 신상명세를 보고할 의무가 있으며,
각 호텔에는 투어리즘 오소리티가 직접 연락하여 격리가 필요한 투숙객의 정보를 전달한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특단의 조치가 단행되고 있는 가운데,
주 정부는 앞으로 몇 주간이 바이러스와의 전쟁의 향방을 결정할 중요한 시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국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하와이 비롯 미주지역 재외선거 업무 중단 (2020-03-31 07:22:23)
이전기사 : 아시아나항공, 4월 한달 간 호놀룰루 노선 운항 중단 (2020-03-25 08:16:29)
장학 선발 대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Korea Times) 주 소: 1839 S. King Street Honolulu HI 96826
등록일: 2011. 7. 1   발행인 / 편집인: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Tel.(808)955-1234 Fax.(808)946-9637, (808)947-0844
미주 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한국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