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특별연재섹션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 회사소개 | 설문조사 | 미주한국일보 | KoreaTimesUS | 한국일보본국 | THEKOREATIMES
회원가입 로그인
방휘성 변호사의 법률칼럼
미 사회보장제도의 모든 것
케이 진의 일반인들을 위한 특허상식
뉴스홈 > 특별연재 [총 41개]
[방휘성 변호사의 법률칼럼] 교통사고와 무...
필자의 법률회사에서는 여러 보험 이슈를 전문적으로 다루며 자주 소송을 하여 로컬 법조계에서는 최우수 법률회사로 인정받고 있다. 또한 여러 변호사들이 보험 케이스를 필자의 법률회사로 소개해 주고 있다. 최근 교통사고 케이스를 분석하던 중 인터뷰 동시에 ... 43 [2018-10-13]
[방휘성 변호사의 법률칼럼] 보행자 사고 &...
호놀룰루 도로변에서 길을 걷다 자동차에 치여 부상을 당하거나 사망하는 사람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최근엔 보행자들을 다치게 하고도 뺑소니를 치는 운전자들이 많아 사회적인 문제가 더욱 심화되고 있다. 지난 주말엔 의사가 모쿨레아 인근에서 개와 같... 138 [2018-10-06]
[방휘성 변호사의 법률칼럼] 리스와 시큐리...
일반인들이 오해하고 있는 월단위 렌트와 관련한 시큐리티 디파짓에 대해 정확하게 짚어 보기로 한다. 먼저 주택이나 아파트를 빌릴 때 처음부터 주인과 세입자가 월단위(Month to Month)로 계약을 맺는 일은 거의 없다. 보통 1년 계약을 한다. 그런 후 1년기간이 ... 76 [2018-09-29]
[방휘성 변호사의 법률칼럼] 사업과 직함 (...
사업을 하는 한인들은 첫 만남에서 명함을 주고받는 일을 제일 먼저 하게된다. 각종 비즈니스와 운영주들의 명함과 광고를 대할 때 정확하지 않은 내용이 있으면 그 사업가에게 여러 가지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먼저 엉뚱한 내용이 있으면 그 사업가는 상대방에게 ... 113 [2018-09-22]
[방휘성 변호사의 법률칼럼] 중재조항 (Arb...
필자는 자주 계약서를 분석하고 작성한다. 계약서의 여러 내용 중 제일 중요한 내용 중의 하나가 중재 조항이다. 이유는 법은 전통적으로 사업관계, 고용관계, 부동산 관계, 인간관계 또는 어떤 계약 관계에서든 만약 계약이 위반되면 법원에 클레임을 걸어 배심원... 123 [2018-09-15]
[방휘성 변호사의 법률칼럼] 즉결재판 (Sum...
가끔 비양심적인 변호사들은 즉시 타협이 되어야 할 케이스들을 복잡하게 만들어 케이스를 굴리고 굴려 자신들의 이익을 챙기는 경우가 있다. 변호사들 세계에서는 그런 비양심적인 변호사들의 행동을 ‘milking the case’라고 흔히 표현한다. 우리말로 하... 123 [2018-09-08]
[방휘성 변호사의 법률칼럼] 비영리단체들...
최근 신문을 통해 접하는 한인사회 모양새가 비극인지 희극인지... 셰익스피어의 희비극이 연상되며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표정관리가 힘들어진다. 그동안 한인사회는 한인문화회관 건립사업으로 한인회와 문화회관건립추진위원회 두 비영리 단체들간의 공방이 뜨... 91 [2018-09-01]
[방휘성 변호사의 법률칼럼] 어사인먼트와 ...
요즘 고객들과 만나면 종종 나누는 얘기가 "우리가 만난 지 얼마나 되었지요?" 라는 물음이다. 고객 대부분이 20년, 30년간 꾸준히 비즈니스 인연을 맺어 오고 있다. 최근 수십년간 비즈니스 일로 만나고 있는 두 분의 고객의 경우 사업체 매매 건으로 필... 114 [2018-08-25]
[방휘성 변호사의 법률칼럼] 상담과 두번째...
최근에 고객의 첫 변호사가 망쳐놓은 케이스를 다시 맡아 좋은 결과를 가져다 준 경우가 있었다. 하와이 법조계에서 오래 활동하고 있는 이중언어 변호사로서 한인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내용이 있다면 (1)법률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2)서류에 사인하기 전에 (3)어... 98 [2018-08-18]
[방휘성 변호사의 법률칼럼] 성희롱 (Sexua...
최근 CBS 방송국 회장이 최하 6명의 여성을 성희롱 또는 성적인 공격을 했다거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성 관계 스캔들 기사들이 보도되는 등 성적인 문제가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성희롱 사건은 빈번하게 발생하지만 피해를 입었다는 사람들이 간혹 억지 주장을 하는... 100 [2018-08-11]
제 목 등록날짜
장학 선발 대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Korea Times) 주 소: 1839 S. King Street Honolulu HI 96826
등록일: 2011. 7. 1   발행인 / 편집인: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Tel.(808)955-1234 Fax.(808)946-9637, (808)947-0844
미주 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한국일보 All rights reserved.